•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블로그

문화뉴스

>문화뉴스>문화뉴스

  • 게시판 상단
    [문화뉴스] 영화『워낭소리』마지막 주인공 영면에 들다
    글 쓴 이 컬처라인 이메일 조 회 수 75
    기     간 2019년 6월 21일 등 록 일 2019-06-21 오전 10:14:58
  •  

      • 영화『워낭소리』마지막 주인공 영면에 들다
      • - 이삼순 할머니 향년 82세(만 81세)로 별세 -

     

     

     

      독립영화의 새로운 역사를 새웠던 봉화군 상운면 하눌리 산정마을을 소재로 한 영화 『워낭소리』의 마지막 주인공인 이삼순(82)씨가 지난 6월 18일(화) 향년 82세(만 81세) 나이로 별세했다.

     

      이삼순 할머니는 소의 주인이자 친구였던 故최원균 할아버지께서 2013년 별세하신 후 6년 만에 할아버지의 뒤를 따라 영면하였으며,

     

      특히 누렁소는 평균 15년 정도 살지 못하지만 워낭소리의 또 다른 주인공이었던 할머니의 따뜻한 보살핌으로 40년이라는 긴 세월을 살고 지난 2011년에 봉화군 상운면 워낭소리공원에 묻혔다.

     

      워낭소리 영화는 이충렬 감독이 봉화군 상운면 하눌리를 배경으로 처음 2009년 12월 19일 작품이 소개되었으며 우리나라 독립영화  최초로 300만에 근접한(292만) 관중이 관람하는 이변을 연출한 작품으로 이는 일반 영화 1,000만 관객과 견줄만한 괘거를 거둔 작품이다.

     

      주인공 할아버지 故최원균씨는 2013년에 향년 85세 나이로 먼저 별세하였으며, 이번에 이삼순 할머니는 봉화군 상운면 하눌리 워낭소리공원 할아버지 무덤 옆으로 안치된다.

     

      고인의 빈소는 봉화군 봉화읍에 소재한 봉화해성병원 장례식장이었고, 발인은 6월 20일(목) 오전에 진행되었다.

     

  • 첨부파일 봉화군 상운면 하눌리 워낭소리 공원 (1).JPG 봉화군 상운면 하눌리 워낭소리 공원 (2).JPG
코멘트 영역
글에 대한 코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