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블로그

문화뉴스

>문화뉴스>문화뉴스

  • 게시판 상단
    [문화뉴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9 100여 일 앞두고 본격적인 준비
    글 쓴 이 컬처라인 이메일 조 회 수 71
    기     간 2019년 6월 25일 등 록 일 2019-06-25 오전 10:12:29
  •  

          • 여성들의 꿈과 희망을 그릴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9
          • 100여 일 앞두고 본격적인 준비 
    • 오는 9월 27일부터 10월 6일까지 열흘간 진행될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9’가 축제 시작을 약 100여 일 앞두고 ‘여성의 탈, 탈 속의 여성’이라는 주제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축제 준비를 시작했다. 

      이번 축제에서는 탈과 탈춤 속에 투영된 여성의 모습을 축제를 통해 표현할 예정이다. 전통사회 속에 억눌려 있던 여성들의 삶과 꿈, 그리고 희망을 그려내고, 세계의 탈 속에 등장하는 여성 캐릭터를 중심으로 축제를 통해 치유와 회복의 기회를 가지는 프로그램을 준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안동이 만들어 세계인이 소비하는 축제’라는 방향성에 맞추어 지역의 청년 연출진이 연출하는 수준 높은 개막식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다른 지역 축제 개막식에 흔히 쓰이는 스타 마케팅을 배제하고 축제 주제에 맞추어 탈춤 속에 등장하는 할미탈, 부네탈, 소무탈, 왕비탈 등 다양한 여성 탈을 테마로 한 주제공연과 개막 이벤트를 준비할 예정이다. 

      또한 축제 프로그램 중 ‘탈 나이트’, ‘안동 나이트’로 불리며 20대와 30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탈놀이 대동난장은 트로트 EDM, 디제잉, 드레스 코드 설정을 통한 ‘데이(day)’ 시스템을 도입해 트렌디한 축제 프로그램으로 만들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원도심 140m 구간에 약 1,000명의 시민과 300명의 공연단이 함께 한 비탈민 난장 등의 시내 축제 프로그램 확대하여 시내 상권 활성화를 이어간다.

      이와 더불어 2015년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글로벌 육성 축제 선정 이후 탈문화 교류를 위해 진행한 주빈국의 날은 올해는 ‘우즈베키스탄의 날’로 진행한다. 우즈베키스탄 문화전시, 사마르칸트 축제와의 교류는 물론 우즈베키스탄 문화관광부 장관 초청도 추진 중이다. 

      특히 축제장에 40m 규모의 통텐트를 설치하고 안동 문어, 안동한우육회, 안동찜닭 등의 안동 특화 음식 부스를 입점시켜 축제를 즐기며 안동을 대표하는 음식도 맛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부터 관광진흥법을 개정해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진주유등축제, 화천산천어축제, 김제지평선축제, 보령머드축제 등 글로벌 육성 축제를 대상으로 1개의 축제를 문화관광축제로 선정, 5년간 지속적인 지원을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여기에 선정되기 위해 안동시는 올해 한국관광공사를 통해 해외 SNS 홍보단 팸투어, 해외 홍보영상 제작, 축제 S/W 프로그램 컨설팅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현재 팸투어와 컨설팅 사업을 위한 사전 조사를 진행 중이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세계 보편문화인 탈과 탈춤을 기반으로 올해도 1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축제로 나아가기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 첨부파일 1-0625 여성들의 꿈과 희망을 그릴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9(축제 포스터).jpg 2-0625 여성들의 꿈과 희망을 그릴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9(지난해 시내 중심가에서 펼쳐진 비탈민 난장).JPG 3-0625 여성들의 꿈과 희망을 그릴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9(지난해 축제 대동난장).jpg
코멘트 영역
글에 대한 코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