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블로그

문화뉴스

>문화뉴스>문화뉴스

  • 게시판 상단
    [문화뉴스] 2019년 안동포 품평회 가져
    글 쓴 이 컬처라인 이메일 조 회 수 23
    기     간 2019년 9월 4일 등 록 일 2019-09-04 오후 2:58:32
        •     
        • 거칠어진 어머니의 손길로 탄생한 섬세함의 극치, 안동포
        • 2019년 안동포 품평회 가져

      

    안동시는 9월 3일 안동시 임하면 금소리에 자리한 안동포타운에서 ‘2019년 안동포 품평회’ 심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1호 안동포짜기의 전통계승과 직조자의 사기진작을 위해 준비됐으며, 안동포 8새와 9새 2개 부문으로 나눠 직조자의 섬세함을 뽐내는 기회를 마련했다. 

    출품작은 안동시민을 대상으로 공모했으며, 주 생산지인 임하면 금소1리, 금소2리, 고곡리, 서후면 저전리에서는 자체 심사를 거쳐 각 새수별 2필씩 출품했다. 

    올해는 안동포짜기 기능보유자인 우복인 선생께서 심사위원으로 참여했으며, 안동포조합과 안동포 수매 및 판매처인 동안동농협 임하지점, 안동포정보화마을, 마을별 이장들도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공정성을 더했다.

    심사 결과 임하면 금소2리 이귀희 씨가 출품한 안동포가 9새 부문 대상작으로 선정돼 경상북도지사 표창과 50만 원의 상금을 받을 예정이다. 

    시상은 9월 21일 열리는 ‘빛타래 길쌈문화제’ 개막식에서 할 예정이며, 문화제 기간에 전시해 안동포의 우수성과 섬세함을 선보일 예정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수백 번의 손길로 탄생한 천연소재 섬유로서의 가치 인정과 그 과정에서 훈장처럼 얻은 거칠어진 손, 멍든 무릎에 대한 충분한 보상이 있어야 갈수록 명맥이 흐려지는 안동포짜기의 전통을 계승·발전 시켜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위해 안동포 품평회 행사를 매년 확대하고,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19년 안동포 품평회 수상작>

    【9새 부문】

       ·대  상 : 임하면 금소2리 이귀희

       ·최우수 : 임하면 고곡리 김분자

       ·우  수 : 임하면 금소1리 권춘여

       ·장  려 : 임하면 금소2리 최순옥

    【8새 부문】

       ·최우수 : 임하면 고곡리 김미영

       ·우  수(2명) : 임하면 고곡리 윤분숙, 임하면 금소1리 피주남

       ·장  려(3명) : 서후면 저전리 강옥희, 임하면 고곡리 전순연, 

                      임하면  금소1리 우영희

     

     

     

  • 첨부파일 4-0904_거칠어진_어머니의_손길로_탄생한_섬세함의_극치,_안동포(심사모습).jpg 5-0904_거칠어진_어머니의_손길로_탄생한_섬세함의_극치,_안동포(대상작).jpg 6-0904_거칠어진_어머니의_손길로_탄생한_섬세함의_극치,_안동포(출품작).jpg
코멘트 영역
글에 대한 코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