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블로그

문화뉴스

>문화뉴스>문화뉴스

  • 게시판 상단
    [문화뉴스] 상주 남장사 관음선원 목조관음보살좌상 국가 보물 지정예고
    글 쓴 이 컬처라인 이메일 조 회 수 41
    기     간 2020년 5월 4일 등 록 일 2020-05-04 오전 9:33:00
  •  

        • 상주 남장사 관음선원 목조관음보살좌상 
        • 국가 보물 지정예고 

     

    상주시 남장사 관음선원의 목조관음보살좌상이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로 4월 29일 지정예고 되었다.

     

    조성발원문이나 처음 제작과 관련된 기록이 부족해 정확한 제작시기는 알 수 없으나, 귀족풍의 단정한 얼굴, 멋스럽게 주름잡은 옷깃, 무릎 앞으로 펼친 부채꼴 주름, 화려한 영락(瓔珞)장식 등이 조선 초기인 15세기 작품으로 평가되었다. 

     

    특히, 조선 초기에 제작된 불상의 현존 사례가 극히 드문 현실을 감안하면, 상주 남장사 관음선원 목조관음보살좌상은 조선 초기 불교조각사를 연구하는 데 있어 중요한 기준작으로 역사적, 예술적, 학술적 가치가 높은 작품이다.

     

    2012년 개금중수 과정에서 발견된 1701년 「중수관음존상복장발원문」과 1841년에 작성된 「불상 및 후불탱개금기」를 통해서 불상의 제작 또는 중수와 관련된 역사적 사실을 파악할 수 있어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현존 사례가 드문 조선초기의 불상으로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보물로 지정예고 된 데 더욱 의미가 있으며, 앞으로 지역의 소중한 문화재가 국가 문화재로 지정 예고된 만큼 보존과 활용․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첨부파일 상주 남장사 관음선원 관세음보살좌상.jpg
코멘트 영역
글에 대한 코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