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블로그

문화뉴스

>문화뉴스>문화뉴스

  • 게시판 상단
    [문화뉴스] 경북도, 백두대간생태축 복원사업 마무리에 박차
    글 쓴 이 컬처라인 이메일 조 회 수 5
    기     간 2020년 5월 20일 등 록 일 2020-05-20 오후 5:38:19
  •  

        • 경북도, 백두대간생태축 복원사업 마무리에 박차
        • - 백두대간 하늘재 생태복원을 위한 설계심의회 개최 -
        • - 문경 벌재, 상주 비재, 김천 작점고개에 이어 백두대간생태축 복원 마무리 -

     

    경상북도는 5월 21일(목) 문경시 산림조합 버섯배지센터에서 「백두대간생태축 복원사업」 설계심의회를 개최하고, 신라의 마지막 태자인 마의태자가 여동생 덕주공주를 데리고 울면서 넘은 고갯길인 문경 하늘재를 금년 내 최종 복원할 계획이다.

     

    「백두대간생태축 복원사업」은 도로 건설 등으로 단절된 백두대간(정맥)을 연결․복원해 민족정기 회복의 상징성과 함께 생태계의 건강성․연속성을 유지․회복하기 위해 실시되는 사업으로, 경북도내 문경 벌재, 상주 비재, 김천 작점고개 3개소에 사업을 기 완료하였으며 이 번 하늘재 복원으로 모든 사업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문경 하늘재 「백두대간생태축 복원사업」은 총 사업비 50억원을 투입해 금년도에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며, 주요 사업내용으로는 지형 및 식생 복원, 성황당 신축, 탄항산 봉수대 복원, 주차장, 화장실 설치 등이 있다.

     

    이번 설계심의회에서는 건강한 산림생태계 복원방안과 현지에 적합한 수종 및 안정적 식생 도입방안 등에 대해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한국수목원관리원, 경상북도, 문경시 관계관들이 모여 토의하였다.

     

    한편, 하늘재는 문경시 문경읍 관음리와 충북 충주시 상모면 미륵리를 잇는 포암산 정상에 위치하고 하늘과 맞닿아 있다고 해서 ‘하늘재’로 불린다. 국내에서 역사적으로 가장 오래된 고갯길로, 삼국사기에 백두대간을 넘는 최초의 고갯길로 기록되어 있다. 영남과 서울․충남 지역민이 교류할 때 이용했으며, 불교도 이 길을 통해 신라로 전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대진 경상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우리나라 최초의 고갯길인 하늘재를 복원해 백두대간의 상징성과 역사성을 회복하겠다.”면서, “코로나19사태로 침체된 우리 지역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첨부파일 백두대간생태축복원사업(하늘재)_조감도.jpg
코멘트 영역
글에 대한 코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