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블로그

문화뉴스

>문화뉴스>문화뉴스

  • 게시판 상단
    [문화뉴스] 경북도, 낙동강 문명사 연구 마무리... 문명적 가치 재발견
    글 쓴 이 컬처라인 이메일 조 회 수 12
    기     간 2020년 10월 13일 등 록 일 2020-10-13 오전 11:22:24
  •  

        • 경북도, 낙동강 문명사 연구 마무리... 문명적 가치 재발견
        • -‘낙동강 근대 문명사’, ‘낙동강 고대․중세․근대 문명사 종합편’발간 -
        • - 4년에 걸친 낙동강 연구 통해 경북의 역사 재조명 및 문화 콘텐츠 활용 -

     

    경상북도는 2017년 ‘낙동강 고대 문명사’와 2019년 ‘낙동강 중세 문명사’ 발간에 이어 올해 ‘낙동강 근대 문명사’와 ‘낙동강 고대․중세․근대 문명사 종합편’을 발간하고 다년간에 걸쳐 진행된 낙동강 문명사 연구사업을 마무리했다.

     

    낙동강 문명사 연구사업은 영남 문화의 산실이자 민족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한 낙동강의 역사와 문화, 강마을 사람들의 삶의 자료를 현장에서 조사․연구해 낙동강의 문명적 가치를 재발견하기 위해 경상북도가 대구경북학회 책임연구원 박승희 교수를 비롯한 12명의 분야별 연구위원들을 통해 2016년 8월부터 올해 8월까지 4년간의 긴 여정으로 진행해 왔다. 

     

    올해 진행한 ‘낙동강 근대 문명사’ 연구는 한국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낙동강이 어떤 비극의 역사와 이야기를 품게 되었는지를 탐방하고 한국 산업화의 중심지로서 낙동강 유역의 문화와 산업화 이야기를 통해 낙동강에 대한 새롭고 다양한 콘텐츠를 탐색하고 제안해 현재적 가치를 재구성한 것이 특별한 성과라고 할 수 있다.

     

    또한 ‘낙동강 고대․중세․근대 문명사 종합편’의 발간을 통해 고대부터 중세, 근대 문명사에 이르기까지 낙동강의 역사와 스토리, 문화를 한 권으로 요약․정리함으로써 낙동강을 중심으로 한 경북의 역사와 문화를 새롭게 집대성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낙동강 근대 문명사’와 ‘낙동강 고대․중세․근대 문명사 종합편’은 경북지역 시․군 및 공공도서관, 대학교 도서관 등을 비롯해 전국 광역 지자체와 시․도 대표 도서관, 국립대 도서관 등에 배부될 예정이다.

     

    김상철 경상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낙동강 문명사 연구를 계기로 낙동강이 고대로부터 우리 역사의 원천이자 문화의 중심을 흐르는 물길이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제 낙동강의 역사와 이야기는 미래로 가는 우리들의 물길이 되어야 하며, 낙동강 고대․중세․근대 문명사 연구를 바탕으로 낙동강이 경북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드는 밑천이자 자원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첨부파일 낙동강_문명사_연구_마무리(근대문명사_및_종합편).jpg 낙동강_문명사_연구_마무리1(낙동강_문명사_종합편).jpg
코멘트 영역
글에 대한 코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