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블로그

CL포커스

문화메신저

  • 쑤세미
  • 류명화
  • 남효선
  • 박장영
  • 유태근
  • 편해문
  • 컬처라인 문화메신저
  • 권혁만
  • 김상현
  • 컬처라인 문화메신저
  • 고성환(高性煥)
  • 컬처라인 문화메신저
  • 강병철
  • 박원양
  • 김상현
  • 안경애
  • 정창식
  • 안경애
  • 김범선
  • 박월수
  • 김상진
  • 오공환
  • 안종화
  • 임은혜
  • 황구하
  • 엄원식

지난연재

  • 김종우
  • 최혜란
  • 남정순
  • 이효걸
  • 혼다 히사시(本多寿)
  • 장호철
  • 송성일
  • 이종암
  • 김만동
  • 남효선
  • 남정순
  • 강병두
  • 엄순정
  • 허지은
  • 엄순정
  • 장호철
  • 안상학
  • 류준화
  • 김현주
  • 이선아
  • 송성일

문화포커스

>CL포커스>문화포커스

  • 게시판 상단
    [마을이 있는 풍경]영덕 난고종택
    컬처라인 | 2018-12-03 프린트 퍼가기
  •  

     

    마을이 있는 풍경

     

     

    영덕 난고종택

     

    글 김상현  

     

     

     영덕난고종택 전경

     

    난고종택은 조선 중기 성균진사(成均進士)이자 임진왜란 때 영해 의병장으로 활약했던 난고(蘭臯) 남경훈(南慶薰) 선생의 종가이며, 그 아들인 안분당(安分堂) 남길(南佶)이 1624년(인조 2)에 건립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종택이 위치한 원구마을은 영덕군 영해면 소재지에서 서쪽으로 4㎞되는 중구봉 아래에 자리 잡고 있다. 동쪽으로는 관어대의 상대산, 서쪽은 일월산의 갈래인 형제봉, 남쪽은 경악산, 북으로는 옥녀봉 등이 둘러싸고 있고, 남동쪽으로는 대동에서 흘러온 남천이 마을 남쪽 용당산을 끼고 흐르고 있으며 울티재에서 내려온 서천과 마을 앞에서 합류한 송천(松川)강이 동해로 향하고 있다.   

    종택은 정침, 만취헌, 불천위사당, 별묘, 난고정, 주사 등의 건물로 구성되어 있으며, 건축용도에 따른 가옥배치법은 경북 내륙북부지역과 다른 북동부지역 상류주택의 생활상을 잘 보여주고 있다. 또한 제례, 민속품 등 민속신앙이 잘 전승되고 있으며, 400년간 영양남씨 가문의 역사성을 유지·전승한 것을 높이 평가받아 경상북도 민속자료 제29호(1982.02.24)에서 국가지정 중요민속문화재 제271호(2012.04.13)로 승격 지정되었다. 문중 관련 기록물도 잘 보존하고 있는데, 집안 대대로 전해온 영해난고종가문서(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148호)와 영산가학 및 가고(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648호)가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다.

     

     

    남경훈(南慶薰, 1572년~1612년) 

    선생은 자는 응화(應和), 호가 난고(蘭皐)이다. 부친은 조산대부 군기시 판관(朝散大夫 軍器寺 判官)을 지낸 남의록(南義祿)이다. 학문은 퇴계 학맥의 유일재, 김언기에게 사사하였으며, 임진왜란 당시에는 아버지와 함께 영해지역의 의병을 모아 경주 복성전에 참전하였고, 1593년에는 문경당교전투에 참전하기도 했다. 1596년(선조 29) 3월에는 팔공산회맹에 참여하였으며, 정유재란이 일어났을 당시 망우당 곽재우에게 병사 선발, 교육, 군량조달 등을 제시한 승전 전략책이 『망우당집』에 전하고 있다.

      양란 이후 귀향하여 학문에 전념하였고, 1606년(선조 39)에는 성균관 진사가 되었으며, 1756년(영조 32) 광산서원(光山書院)에 제향되었다. 저서로는 예학에 밝아『사례해의(四禮解義)』 2책과 시문집인 『난고선생유고(蘭皐先生遺稿)』1책이『익양연방집(益陽聯芳集)』과『영산가학(英山家學)』에 실려 있다. 

     

     

    영덕 영양남씨 난고종택 내력

    인량리에서 원구리로 처음 이주한 영양남씨는 영해입향조 남수의 손자인 남비(南秠)와 그의 아들 남한립(南漢粒) 부자이다. 영양남씨 대동보에 남한립이 부친 사직공을 모시고 원구마을에 처음 거주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그러나 이들의 생몰연대나 이주과정에 대한 설명이 없어 원구마을에 입촌한 시기를 정확하게 확인할 수는 없다. 다만 남비가 1507년(중종 2)에 무과에 급제한 것을 미루어 보면 남비 부자는 1500년 전후하여 이곳에 정착하지 않았을까 짐작된다.   

    남한립은 외아들인 12세 남광(南廣)을 낳았으며, 남광은 원구마을 대흥백씨와 혼인하여 4형제(충록, 신록, 인록, 의록)를 두었는데, 막내 13세 의록(義祿, 1551년~1620년)이 혼인하여 분가하면서 현재 난고종택 터를 잡았으며, 그의 맏아들 14세 남경훈(南慶薰, 1572년~1612년)의 계보로 내려오는 파를 난고종파(蘭皐宗派)라고 한다.

     

     

    난고종택의 문화유산

    난고종택은 7동의 건물로 구성되어 있다. 정면 대문채에 들어서면 정면 5칸, 측면 6칸 규모의 口자형 정침(正寢)과 대청인 만취헌(晩翠軒)이 나란히 배치되어 있고, 그 우측으로는 담장을 두른 불천위사당인 대묘(大廟)와 별묘(別廟), 그리고 난고정(蘭皐亭)과 주사가 자리 잡고 있다. 

     

     

    난고종택 정침

    성주독

    삼신

     

     

    난고종택 정침

    정면 5칸, 측면 6칸 규모의 口자형 건물로 중문을 중심으로 좌측에는 마구와 외양간을, 우측에는 사랑방 1칸, 사랑마루 1칸으로 된 사랑채가 자리 잡고 있으며, 안채는 대청을 중심으로 좌・우에 안방과 상방을 두었으며, 2칸 규모의 안방 뒤에는 3칸의 도장방을 두어 수장 공간으로 사용하였고, 도장방 우측에는 대청으로 돌출된 1칸 규모의 고방이 있으며, 상방의 전면에는 반칸 규모의 마루 칸을 설치하고 우측에 문을 달아 외부와 통할 수 있는 통래칸(通來間)을 두었는데 이는 영덕지방에서 흔히 나타나는 특징 중의 하나이다.

     

     

    만취헌

     

    만취헌(晩翠軒)

    만취헌은 남노명(南老明, 1642년∼1721년) 선생이 창건한 난고종택의 사랑채이다. ‘대청’이라 부르며, 해안만은(海岸晩隱)이라는 현판이 걸려있다. 정침의 사랑채가 확대되어 별동의 사랑채의 기능을 하고 있는데 제사, 종무회의, 학문토론, 후진양성의 장소로도 활용되는 남성 영역이다. 보통 사랑대청은 안채와 마주한 전면이나 전면 모서리에 위치하다가 후대로 갈수록 분화하여 별동의 대청을 두어 사랑의 기능을 했다. 

     

     

    난고정

     

    난고정(蘭皐亭) 

    정자는 남경훈 선생이 만년에 장수유식(藏修遊息)한 곳으로, 1868년(고종 5) 서원 훼철 후 난고종택으로 이건 되었다. 규모는 정면 4칸 측면 2칸, 소로 수장, 홑처마, 팔작 기와집이고, 평면구성은 어칸 2칸 우물마루 대청을 중심으로 좌․우측 칸에 온돌방을 둔 중당협실형(中堂夾室形)이다. 

     

     

    영해난고종가문서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148호)

    문중 소장의 전적·고문서이다. 문서 중에 「남종통기(南宗通記)」는 수약당(守約堂) 남제명(南濟明)이 1668년 편집한 4권 2책의 필사본으로, 남씨세보(南氏世譜)에 관하여 집대성하였으며, 여기에는 영락연간(永樂年間)의 호적도 등재되어 있다. 특히 「보중취동성변문(譜中聚同姓辨文)」과 「신구보세계변의문(新舊譜世系辨疑文)」은 동성결혼 문제에 대하여 남씨 뿐 아니라 다른 성씨까지 역사적으로 고찰한 중요한 문헌자료라 할 수 있다.

    고문서로는 남비급제교지 1매, 관청에 진정하는 내용이 담긴 소지(所志) 2매, 토지를 사고판 문서 4매, 노비를 사고판 문서 1매, 재산을 자식들에게 나누어주면서 남긴 문서인 분재기 4매 등이 있다.

    이외에도 난고문중의 고서류 423종 1,130점, 고문서가 1,302점, 목판류 4종 213점 등이 한국국학진흥원에 위탁 보관되고 있다.  

     

     

    영산가학(英山家學) 및 가고(家稿)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648호)

    난고종택 350년간의 기록은 ‘영산가학’ 12책(冊)과 ‘가고’ 3책(冊)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영산가학’은 영양 남씨 27세인 수헌(修軒) 남병모(南秉模, 1880년~1938년)가 분문조(分門祖) 13세 남의록(南義祿)으로부터 26세 남양선(南養善)까지 약 350년간 전래된 종손들의 유고를 모아 편찬한 한 가문의 시문집으로, 본문은 남병모의 제자들이 분담해서 필사하였으며, ‘가고(일명 『수헌유고 修軒遺稿』)’는 남병모의 유고로서, 그의 아들인 송음(松陰) 남희태(南熙泰, 1896년~1949년)가 교정하여 편집하였다. 이들 전적은 15대 350년간 한 대도 빠짐없이 수록되어 한 가문의 학문형성과 발전을 보여주는 매우 이례적인 자료이며, 16세기 초부터 20세기 초까지 시대별 문집의 흐름을 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 

     

     

    불천위사당 및 별묘

     

    불천위제사

    난고선생은 임진왜란 때 영해 의병장으로서 국가에 충성을 다하고, 아버지를 대신하여 옥살이를 하는 지극한 효성을 보였으며, 뛰어난 학문과 높은 덕으로 성인의 면모를 갖췄던 인물이다. 이를 추모하기 위해 1756년(영조 32)에 유림의 공의(公議)로 불천위에 오르게 된다. 제사는 매년 음력 11월 10일 자시(子時)에 난고종택 만취헌 대청에서 지낸다.

     

    난고종택 2016년 길사

     

     

     

     

  • 컬처라인 문화메신저 글쓴이 : 컬처라인 문화메신저 경상북도 북부권 11개 시군의 문화예술 관련 정보를 전합니다.
 
코멘트 영역
글에 대한 코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