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63
Total269306
몸이 피로하면 생각나는 '장어추어탕'
2020/02/12 13:01
    •  

      먹을거로 유인합니다


      • 몸이 피로하면 생각나는 '장어추어탕'

      • 안동시 용상동 <옛촌>



      • 몸이 으슬으슬하면서 피로하면 으레 생각나는 추어탕이다. 시래기가 한가득 들어있는 추어탕은, 언제나 먹고나면 몸에 무언가 도움이 되는 것을 먹었다는 뿌듯함이 들었다. 하지만 먹으러 갈 때마다 식당입구에 들어서며 보았던 커다란 고무대야에 담겨 펄떡거리던 미꾸라지들을 갈아마시는 것 같은 느낌에 맛있고 몸에 도움도 되지만 어쩐지 목에 걸리는 듯한 느낌은 어찌할 수가 없었다. 

      • 사실 따뜻한 겨울을 지내고 좀 이른 듯한 봄을 코앞에 두니 때가 아닌 것 같은 느낌이 들지만, 오늘 소개하는 안동시 용상동에 위치한 '옛촌'의 장어추어탕은 식당입구에 펄떡거리는 미꾸라지들이 보이지 않아 가벼운 마음으로 식당에 들어설 수 있었다. 

      • 거기에 추어탕에 장어가 더해져 '오늘 점심 뭐 먹지?' 할 때마다 장어추어탕은 언제나 다섯손가락안에 머무는 메뉴가 되었다. 


용상동 2주공아파트 옆 골목길을 지나다 보면 '옛촌'이라는 간판이 보인다. 메뉴는 참 간단하다. 골부리국, 돼지국밥, 메밀막국수, 메밀부추전 그리고 특선메뉴인 장어추어탕. 

오늘은 장어추어탕과 함께 메밀부추전도 먹어보았다. 


시래기와 장어가 듬뿍 든 추어탕이다. 시래기는 장에 더없이 좋은 식품이기도 하지만 맛도 훌륭할 뿐만 아니라 후루룩 하며 넘기는 식감을 좋아한다. 
사극배경의 드라마를 보면 주인공들이 주막에 들러 '주모~ 여기 국밥 한사발~'하며 후루룩 국밥을 먹는 모습을 보면 괜스레 침을 꼴딱 넘기며 당장 '나도요~'라고 외치고 싶어졌다.

메뉴에서 요리를 골라 주문하면 곧바로 4가지의 밑반찬과 공깃밥 그리고 곁들이는 양념들을 먼저 내어주시는데, 추가 밑반찬과 공깃밥은 셀프인 대신에 추가요금 없이 계속 먹을 수 있다. 
싱싱한 금방 담근 김치를 좋아하는 나는 옛촌에 가면 항상 두 접시씩 먹곤 하는데 미안하지 않을수가 없지만 젓가락이 멈추질 않는다. 

김치 이외의 밑반찬은 매번 약간씩 바뀐다. 오늘 나온 밑반찬 중 시금치무침은 시금치에 깨소금이 듬뿍있어 고소하다.

장어추어탕이 나오자 마자 다진마을과 제피, 후추를 뿌리고 휘휘 저어 후루룩 떠 먹다보니 잇몸의 살이 벗겨지는 줄도 몰랐다. 
정신없이 퍼먹다가, 블로그에 소개할 마음으로 사진찍을 준비까지 하고 갔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벌써 많이도 먹었다. 늦게나마 한숟가락 떠서 사진을 찍어본다. 아직 많이 남아있는 장어살과 시래기다. 

 
청양고추를 잘게 썰어 넣었는지 약간 매콤하고, 부추가 생으로 더해져 중간중간 아삭한 식감까지 느낄 수 있다. 

 
함께 주문한 메밀 부추전이다. 메밀가루가 많이 들어간 탓에 다소 끈기는 없다. 젓가락으로 집으면 뚝뚝 끊겨버리는데 잘 요량해서 양념장에 찍어 먹으니 그 맛이 일품이다. 좀 뚝뚝 끊기고 그러면 어떤가. 맛만 있으면 되지. 이건 한 두어접시는 그냥 먹을 수 있을 거 같다. 

 

글을 올리면서도 다시 생각나는 맛이다. 
피로하면서 몸이 찬 기운이 들면 장어추어탕 한뚝배기 하면 좋겠지만... 몸이 피로할때까지 기다릴수가 없는 맛이다. "여기 장어추어탕 한그릇이요~!"
   

    • <옛촌>

    • 주소 : 경북 안동시 전거리2길 99 (우)36716 / 연락처 : 054-858-3300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등록된 덧글이 없습니다
자동입력 방지코드 왼쪽의 글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왼쪽의 글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36753) 경상북도 안동시 옹정골길 119(정상동)2층 사단법인 경북북부권문화정보센터
전화 : 054) 843-6231~2 | 팩스 : 054) 843-6230
COPYRIGHT 2008 CULTURE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