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천식의 음악사랑방/010-6776-3501
달력 보기 2024-07
  • Sun
  • Mon
  • Tue
  • Wed
  • Thu
  • Fri
  • Sat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Today259
Total15730458
Davrath의 Siberia
2018/05/10 18:24

 

제목 : Siberia
노래 : Netania Davrath(1931~1987)
녹음 : Vanguard OVC 8058-9(2CD)
 

 




https://youtu.be/0r4wnVqHXfI

Track List

CD 1
01.  Berieza-The Birch Tree      
02.  Solnechnaya Polianochka-The Sunny Meadow      
03.  Nochenka-Little Night      
04.  Kosichka-The Braid      
05.  Moskovniye Vechera-Moscow Nights      
06.  Metelitsa-The Snow Whirl      
07.  Kupetz-The Merchant      
08.  Siberia      
09.  Rastavanie-The Parting      
10.  Proschchanie Moriaka-Sailor's Farewell      
11.  Kto Evo Znaet-Who Knows Him?      
12.  Tsvetiot Rochcha-The Bush Is Blooming      
13.  Dunai      
14.  Unzer Nigundi-Our Song      
15.  A Zemer-A Chant      
16.  A Dudele-A Song To God      
17.  Af A Shteindl-On A Little Stone      
18.  Rozhinkes Mit Mandlen-Raisins And Almonds      
19.  A G'neyve-A Robbery      
20.  Chassidic Melody      
21.  Es Brent-The Town Is Burning      
22.  Nigun-A Song      

 CD 2
01.  Un Az Der Rebbe Zingt-And When The Rabbi Sings      
02.  Reizele      
03.  Vos Vet Zain as Meschiach Vet Kumen-What Will Be When The Messiah Comes?      
04.  Lullaby      
05.  Dem Milners Trehren-The Miller's Lament      
06.  Vigleid-Cradle Songs      
07.  Mechol Hakerem-Dance Of The Vineyards      
08.  Inbalim-Bells Of The Shepherds      
09.  Hinach Yafa-Behold Thou Art Fair      
10.  Shir Hakad-Song Of The Jar      
11.  Roah Veroah-Shepherds And Maidens      
12.  Ve'uai-Perhaps      
13.  Shir Hashomer-Song Of The Guard      
14.  Ets Harimon-The Pomegranate Tree      
15.  Shir Hanoded-Song Of The Wanderer      
16.  Ad Shevafu'ach Yom-Until The Day Break      
17.  Machmad Levavi-My Sweetheart      
18.  Ki Tin'am-Love Is Pleasant      
19.  Sadot Sheba'emek-Fields Of The Valley      
20.  Vetechezena Eineinu-And Our Eyes  

러시아 민요를 하나 소개드리죠.


제목은 "시베리아(Siberia)".


이 음반의 8번째에 수록된 곡입니다.
 

노래는 다브라스(Netania davrath:1931~1987)가 부르는데 그녀는 우크라이나 지방에서 태어나 이스라엘로 이주한 유태계 소프라노 가수입니다.
 

캉틀루브(Joseph Canteloube:1879~1957)가 작곡한 "오베르뉴의 노래(Songs of the Auvergne)"를 불러 유명해졌는데 청순한 목소리에 정말 "뿅" 갔습니다.
 

음반평론가 안동림 교수는 "절해고도에 갈 때 성악곡 하나만 고르라면 서슴없이 다브라스가 부른 이 곡을 고르겠다"고 말한 바 있는데 정말 매력적인 음반입니다.
 

주머니 사정이 허락한다면 이 음반(Vanguard OVC 8001/2 : 아래 그림 참조)도 꼭 사두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오베르뉴의 노래:Songs of the Auvergne)의 표지 그림


소개하는 "시베리아"는 "Russian, Israeli and Yiddish Folk Songs"란 타이틀의 음반(Vanguard OVC 8058/9)에 수록된 곡입니다.


이 음반엔 정말 아름다운 민요들이 많습니다.
 

러시아 민요는 물론 유태인들 사이에서 전승되어 온 민요들도 함께 수록되어 있습니다.
 

차이코프스키가 교향곡 4번에서 사용한 "Berieza-The Birch Tree(들판에 서 있는 자작나무)"와 같은 곡도 좋고, 영화 '닥터 지바고'에 나오는 "Moskovniye Vechera-Moscow Nights"란 곡도 정말 좋습니다.


"시베리아"는 만돌린, 첼로, 어코디언의 반주위에 쓸쓸히 노래합니다.
 

세금을 마련하기 위해 헐값에 판 소, 우발적 사고로 경찰을 죽인 죄로 시베리아로 유형이 보내진 데에 대한 회한과 분노, 배고픔과 가족에 대한 그리움 등 제정러시아 말기의 사회상이 가사에 그대로 나타나 있습니다.
 

마치 한 편의 드라마가 머리 속을 지나가는듯 하네요.
 

흔히 러시아 음악은 한민족의 정서와 잘 통한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어떠실런지!
 



아래는 음반 내지에 수록된 가사를 번역한 것.

 

시베리아 - Siberia

오, 운명이여, 왜 내가 시베리아로 쫓겨와야 했는가?

내 집 잃게 된 것은, 술 때문도, 난폭함 때문도, 부러진 코 때문도 아니네.

그 해는 굶주린 해여서 세금을 걷으러 왔을 때 나는 마지막 암소를 헐값에 팔아야 했네.

내 마음은 반발하여 그 경관을 죽이고 말았네.

이제 나의 집은 머나먼 곳이네.

지금쯤 마을사람들은 세금의 고통에서 벗어났을까?
 



다브라스의 음반은 미국의 음반사인 "Vanguard"사에 다수 남아 있으며 이 음반은 1960년도의 녹음입니다.
 

아래는 이 음반을 소개한 사이트의 링크.

http://www.musicweb.uk.net/classrev/2000/aug00/davrath.htm



이 음반에 수록된 곡을 몇 개 더 소개드립니다.
 

5번째 트랙에 수록된 "모스크바의 밤 : Moskovniye Vechera"으로 영화 "닥터 지바고"에도 나왔던 노래입니다.



https://youtu.be/rirSl37K0nk 



모스크바의 밤 - Moskovniye Vechera

바깥에서는 살랑대는 소리조차 들리지 않고 아침이 올 때까지 세상은 정적이라네.

내게 모스크바의 밤이 얼마나 소중한지 당신이 알 수만 있다면...

시냇물은 움직이지 않고 흐르는 달빛 속의 은이라네.

소리나지 않고 들려오는 노래가 있네.

사랑하는 이여, 왜 그대는 깊이 고개 떨군 채 그 시선은 주저하는가.

내 가슴 속에 있는 것을 다 말하기는 어렵네.

벌써 새벽이라네, 자 그러니 부디 힘을 내요.

모스크바의 여름밤을 잊지 말아요.

 

 


2번째 CD의 2번째 트랙에 수록된 유대민요 "레이젤레 : Reizele"입니다.
 

연인들 사이의 애틋한 사랑을 느낄 수 있는 곡입니다.



https://youtu.be/RUu9tEVTRTg

레이젤레 - Reizele

그 작은 거리에 집이 한 채 있고, 그 오두막에 나의 레이젤레가 산다네.

매일 밤 나는 휘파람을 불어 그녀를 불러내지.

“레이젤레, 나와요”.

그러면 어어쁜 목소리가 울려 나온다네.

“조금만 기다려요, 곧 나갈 수 있을 거예요.”

그녀의 발소리가 들리고, 나는 그녀를 껴안고 입맞춘다네.

“제발, 다윗, 더이상 휘파람을 불지 말아요. 어머니가 그건 유대인답지 못하대요.”

“더이상 불지 않을께요. 당신이 원한다면, 당신 어머니만큼이나 경건해지겠소.”

“당신에게 줄 선물을 수놓겠어요.”

“고마워요! 당신을 사랑해요, 당신의 어머니도 사랑하고, 이 작은 거리도 사랑하고, 당신의 낡고 작은 집도 사랑해요. 가만, 당신 어머니가 부르고 있어요”

나는 흥얼대며 작은 열매들을 부수면서 행복하게 어슬렁거리며 돌아오네.

거리는 다시금 조용해지네.

등록된 덧글이 없습니다
자동입력 방지코드 왼쪽의 글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왼쪽의 글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36753) 경상북도 안동시 옹정골길 119(정상동)2층 사단법인 경북북부권문화정보센터
전화 : 054) 843-6231~2 | 팩스 : 054) 843-6230
COPYRIGHT 2008 CULTURE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