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천식의 음악사랑방/010-6776-3501
달력 보기 2024-04
  • Sun
  • Mon
  • Tue
  • Wed
  • Thu
  • Fri
  • Sat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Today77
Total15652498
이준호 플라멩코 기타 독주회를 다녀와서
2017/07/16 11:13

이준호 플라멩코 기타 독주회에 다녀왔다.

1970년대 말, 우리 나라에 플라멩코 기타에 대해 거의 알려져 있지 않았을 때(지금도 별반 달라진 것은 없다), 필립스에서 발매되었던 파코 데 루시아(Paco de Lucia 1947~2014)의 LP 음반을 얼마나 마르고 닳도록 들었던지...
지금은 정보의 홍수시대에 살고 있지만 돌이켜 보면 그 때의 음악에 대한 열정이 지금보다 더 뜨거웠고, 음악에 목말라서 마셔도 마셔도 갈증이 가시지 않았고, 먹어도 먹어도 배가 고프던 시절이었다. 



이 앨범이 바로 마르고 닳도록 들었던 파코 데 루시아의 음반인데 이번 연주회에서 마지막으로 연주한 곡이 바로 이 앨범의 처음에 수록되었던 [Alegrias]라는 곡이다.
얼마나 반가웠던지 마치 첫사랑을 다시 만난 듯했다. 

마침 이 음반에 수록되었던 곡이 Youtube에 올라와 있다.

스페인 왕립극장 연주회 실황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s_HdixJksH0

 



아래는 기타리스트 이준호의 간단한 소개다.


* 스페인 카탈루냐 고등음악원 클래식기타전공
* 카탈루냐 고등음악원 플라멩코기타전공
* 한국기타협회, 대전일보, 일본 나고야, 스페인 사라우츠기타콩쿨 입상 및 우승
* 서울기타콰르텟에서 9년간 활동, 리니지, 아이온 게임음악참여, 어쿠스틱블랑 활동
* 나는 가수다, 불후의 명곡, 명작스캔들 등 출연
* 성신여자대학교 출강 



이날 2번째로 연주되었던 [Aljami - Solea]라는 곡이 기타리스트 이준호의 연주로 Youtube에 올라 와 있어 링크한다.


https://www.youtube.com/watch?v=ysyBzR1sME8 



부산 양정에 위치한 골방 프로젝트. 

수용 인원이 50명 정도가 한계라 많은 사람은 아니었지만 연주회장은 뜨거운 열기로 가득했고 청중들의 반응은 열광적이었다.
불과 몇 미터 앞에서 연주되는 플라멩코 기타의 폭발력은 정말 대단했다.
예전부터 잘 알던 기타리스트라 실력을 의심하지 않았지만 둔탁한 기타의 음향과 거친 기타 소리는 막힌 가슴을 뻥~ 뚫어주고도 남음이 있었다.
클래식 기타가 가야금이라면 플라멩코 기타는 거문고라고 비유할 수 있겠다.
그동안 우리 나라에서 플라멩코 기타 연주회가 열리는 것은 무척 드물었고 더구나 부산에서는 거의 없었다.
이번 연주회에 못 오신 분은 오는 8월 12일 마드리드 왕립음악원 교수로 있는 하비에르 소모사(Javier Somoza)의 연주회에는 꼭 참석해보시라고 권한다. 기타리스트 이준호님이 스페인 유학시절 같이 공부했던 절친이라고 한다. 여기에 대해서는 별도로 안내를 드릴 예정이다.

첫 곡으로 연주되었던 Rodrigo Riera의 [Preludio Criollo 토속적인 전주곡]은 플라멩코 기타를 위한 곡은 아니지만 전통적인 플라멩코의 12박으로 된 곡이라 그다지 이질감이 없었다.
언젠가 내가 관리하는 블로그에 이 곡에 대한 글(이토록 아름다운 음악이라니
http://www.cultureline.kr/blog/torro/520)을 올린 적이 있는데 이번 연주회에는 플라멩코 스타일의 연주로 이 곡의 또 다른 매력을 느끼게 해주었다.

너무도 아름다운 곡이라 4분 정도의 연주시간이 아쉽게 여겨지는 곡이었다. 


https://www.youtube.com/watch?v=ynJprvkVYy0 




연주회를 마치고 뒷풀이에 참석하여 이야기꽃을 피우다가 늦게 귀가하였다.
참으로 행복한 연주회였다.
 






등록된 덧글이 없습니다
자동입력 방지코드 왼쪽의 글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왼쪽의 글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36753) 경상북도 안동시 옹정골길 119(정상동)2층 사단법인 경북북부권문화정보센터
전화 : 054) 843-6231~2 | 팩스 : 054) 843-6230
COPYRIGHT 2008 CULTURELIN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