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블로그

문화뉴스

>문화뉴스>문화뉴스

  • 게시판 상단
    [문화뉴스] 경북도, 옛 선현들의 유람길 복합산림관광자원으로 구상
    글 쓴 이 컬처라인 이메일 조 회 수 800
    기     간 2023년 11월 28일 등 록 일 2023-11-28 오후 3:36:01
  •  

      • 경북도, 옛 선현들의 유람길 복합산림관광자원으로 구상
      • - 도산구곡길 활성화 방안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
      • - 김대일 도의회 문화환경위원장, 자문위원, 도·시군 관계자 등 참석 -

     

    경북도는 22일 안동시청 청백실에서 ‘도산구곡길 활성화 방안 연구용역’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구곡 관련 자문위원, 김대일 경북도의회 의원, 조현애 경북도환경산림자원국장, 시군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해 도산구곡길의 노선 제안, 지역 연계 사업, 다양한 체험프로그램 개발 등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용역은 자연풍광이 뛰어난 도산구곡 일원의 산림과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해 복합 산림관광자원으로 육성하기 위한 도산구곡 활성화 방안의 기본구상과 전략을 제시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한편, 이날 보고회에는 지역의 도산구곡문화연대, 문화관광해설사, 문화유산지킴이, 숲해설가 등이 함께 참석해 옛 선현들의 발자취가 묻은 도산구곡길의 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한 도산구곡의 가치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김대일 경북도의회 문화환경위원장은 “이번 용역을 통해 도산구곡길의 유산적 가치에 다양한 이야기를 입혀 주변의 3대문화권 사업 활성화를 견인할 수 있는 마중물 사업이 될 수 있다”면서 “앞으로 많은 사람이 찾고 지역 관광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구곡길 활성화를 위한 △도산구곡 예던길의 새로운 의미 부여 △안동호로 사라진 1~5곡의 선상유람길 활용 △8~9곡의 청량산과 맹개마을 활용 △3대문화권과 융합된 프로그램 개발 △지역과 협력하는 민·관 협력 운영 체제 구축 △종택과 고택 문화유산 활용 및 온라인 서비스 제공 등 자문위원들의 전문적인 자문과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조현애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이번 용역 결과 도출된 사업방안을 적극 추진해 도산구곡길 일원을 현대인들이 향유할 수 있는 산림과 문화가 어우러진 복합 산림관광자원으로 육성해 가겠다”라고 밝혔다.

     

     

     

     

     

  • 첨부파일 6.도산구곡길_활성화_용역_중간보고회1.jpg 6.도산구곡길_활성화_용역_중간보고회2.jpg
코멘트 영역
글에 대한 코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