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블로그

문화뉴스

>문화뉴스>문화뉴스

  • 게시판 상단
    [문화뉴스] 이철우 도지사, 윤석열 대통령에게 「징비록」 선물
    글 쓴 이 컬처라인 이메일 조 회 수 45
    기     간 2023년 11월 1일 등 록 일 2023-11-01 오후 4:24:10
  •  

      • 이철우 도지사, 윤석열 대통령에게 「징비록」 선물
      • - 임진왜란 상황 묘사한 징비록... 전쟁 원인 중 하나는 과도한 중앙집권 -
      • - 이 지사,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뜻 모아‘지방시대’함께 열자 -
      • - 이 지사, 병산서원 유림간담회서 전통 유지 위한 지방정부 차원 역할 다하겠다 밝혀 -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27일 ‘제5회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위해 경북도청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에게 「징비록」을 선물했다.

     

    「징비록」은 서애 류성룡 선생이 임진왜란(1592~1598년) 동안 있었던 상황을 자세히 묘사한 책으로, 전쟁이 발발한 원인과 조정의 실책들을 기록해 후세에 길이 남길 반성이 담겨있다.

      * 징비(懲毖) : 지난 잘못을 경계하여 삼가함

     

    이 지사는 윤 대통령에게 책을 선물하며 “징비록은 부끄러운 역사를 이겨내고 오늘을 있게 한 위대한 기록”이라며, “현재를 살고 있는 우리에게 주는 시사점은 지방시대를 여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조선시대 대부분의 지방 관료가 한양에서 파견되다 보니 주인의식이 없었고 전쟁과 같은 상황에서 관료가 먼저 도망가니 지방이 무너지고 불과 20일 만에 수도 한양이 함락되었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아직 가능성이 남아 있는 지방을 살리는 정책이 필요하다”라며, “지역을 가장 잘 아는 지방정부에 실질적이고 포괄적인 권한이 이양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함께 뜻을 모으자”고 말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경북도청에서 열린 「제5회 중앙지방협력회의」에 앞서 안동 병산서원을 방문해 유림과의 간담회 시간을 가졌다. 특히, 병산서원은 징비록을 집필한 류성룡 선생의 역사가 있는 곳이라 의미를 더했다.

     

    ‘전통문화유산에서 찾는 지혜와 교훈’을 주제로 열린 간담회에서는 지방시대 실현을 위한 퇴계 서원 운동의 정신 구현, 갈등과 반목 극복을 위한 선비정신, 국민 행복을 위한 인성교육의 확대 필요성 등이 논의됐다.

     

    윤 대통령은 ‘전통에 대한 자부심, 국가발전의 초석’이라고 방명록을 남겼으며, 이철우 지사는 “지방정부 차원에서도 전통이 잘 유지될 수 있도록 책임을 다해 국가 발전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코멘트 영역
글에 대한 코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