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블로그

문화뉴스

>문화뉴스>문화뉴스

  • 게시판 상단
    [문화뉴스] 영주시 ‘안빈낙도 선비상회‘, 회차를 거듭할수록 ’인기‘
    글 쓴 이 컬처라인 이메일 조 회 수 53
    기     간 2023년 11월 6일 등 록 일 2023-11-06 오후 2:42:01
  •  

      • 영주시 ‘안빈낙도 선비상회‘, 회차를 거듭할수록 ’인기‘
      • 선비촌과 함께하는 영주특산물 벼룩시장…오는 4일은 휴장, 11일 마지막으로 열려

     

    경북 영주시(시장 박남서)는 지난 9월 2일 순흥면에 소재한 선비촌에서 개장한 ‘안빈낙도 선비상회’가 두 달에 걸쳐 성황리에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안빈낙도 선비상회’는 계획공모형 지역관광개발사업의 일환으로서 조선시대 선비들의 풍류방식을 재해석해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벼룩시장 형태의 영주특산물 판매장이다.

     

    개장 후 20여 개의 이동식 매대를 이용해 선비촌 곳곳의 전통가옥들과 어우러진 과거 저잣거리의 모습을 재현하며 영주시 특산물을 비롯해 지역 농가의 생산물 위주로 홍보·판매를 해왔다.

     

     

    매주 토요일 개최를 계획했던 선비상회는 회차가 거듭될수록 소소한 볼거리를 찾는 관광객들과 방문객 수가 증가하면서 큰 호응을 얻어 왔다.

     

    가을의 선선해진 날씨와 영주 특산물들의 수확시기, 단풍놀이에 맞춰 10월에는 일요일과 공휴일에도 선비상회를 추가 개장했다. 특히 매주 새롭게 편성된 버스킹 팀의 라이브 공연이 더해지면서 여유로운 주말 특유의 분위기를 조성하면서 선비촌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더 많은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해왔다.

     

     

    선비촌을 찾은 관광객 A(여, 71세, 서울시 거주) 씨는 “요즘 가을 날씨가 너무 좋아 선비촌에 단풍 구경 왔는데 선비상회에서 영주지역 특산물도 구입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영주 선비촌의 고즈넉함과 판매장이 너무 잘 어우러져 있어 이색적이고 볼거리가 많았고 다음에 방문할 때도 선비상회를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교완 관광개발단장은 “안빈낙도 선비상회가 이제 마지막 회차를 남겨두고 있다. 내년에는 또 다른 프로젝트로 선비촌을 풍요롭게 할 계획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안빈낙도 선비상회는 오는 4일은 우천 소식으로 한 주 쉬어가고 다음 주인 11일에 마지막으로 열린다.

     

     

     

     

  • 첨부파일 영주-2-1 안빈낙도 선비상회는 회차를 거듭할수록 큰 호응을 얻고 있다.jpg 영주-2-2 선비촌은 선비상회를 찾는 방문객들로 매주 토요일 북적이고 있다.jpg 영주-2-3 선비상회에서는 풍기인삼 등 영주시 특산물을 만나볼 수 있다(풍기인삼 판매매대).jpg
코멘트 영역
글에 대한 코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