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블로그

문화뉴스

>문화뉴스>문화뉴스

  • 게시판 상단
    [문화뉴스] 한반도 최초의 고갯길 ‘하늘재’를 거닐다
    글 쓴 이 컬처라인 이메일 조 회 수 47
    기     간 2023년 11월 9일 등 록 일 2023-11-09 오후 5:26:42
      •    
      • 한반도 최초의 고갯길 ‘하늘재’를 거닐다
      • - 문경과 충주를 잇는‘하늘재, 마의태자의 길을 걷다’열려 -

     

    문경시는 지난 5일 경상북도 문경과 충청북도 충주를 잇는 한반도 최초의 고갯길인 하늘재를 걷는 ‘하늘재, 마의태자의 길을 걷다’를 개최하였다. 금번 행사는 지자체 간 협력뉴딜사업으로 문경시와 충주시가 공동으로 추진하였다.

      

     

    하늘재는 문헌상 가장 먼저 등장하는 고갯길이다. 삼국사기 신라본기에 아달라이사금 3년(156년)에 열었다고 기록되어 있다. 이때부터 하늘재는 군사, 교통, 물류, 문화 등의 중심으로 자리 잡았다. 조선 초 문경새재길이 공식화되기 전까지는 서울에서 부산까지 가려면 반드시 하늘재를 넘어야 했다.

      

     

    또한 935년 통일신라 경순왕이 고려 태조에게 항복하자 맏아들인 마의태자가 왕에게 하직하고, 개골산(금강산)으로 가기 위하여 하늘재를 넘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마의태자의 길을 걷다’는 이러한 이야기를 스토리텔링한 걷기 행사이다.

     

     

    ‘마의태자의 길을 걷다’는 하늘재 판매장에서 출발하여 하늘재 정상을 거쳐 충주 미륵대원지까지 약 5km의 코스로 진행되었다. 안동MBC 오픈스튜디오, 라디엔티어링과 트레킹 행사를 비롯해 ‘기념극: 마의태자의 꿈’도 선보였다. 특히 오픈 스튜디오에서는 역사학자 심용환이 하늘재와 마의태자 이야기를 참가자들에게 들려주어, 역사의 현장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다. 또한 다음날까지 진행된 마의태자길 자전거 순례는 충주 미륵대원지에서 마의태자가 심었다고 전해지는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까지 이틀에 걸쳐 약 150km 정도 진행되었다.

     

     

    신현국 문경시장은 “지난 7월, 하늘재 복원 공사 완료로 2,000여 년 만에 다시 열린 하늘재에서 뜻깊은 걷기 행사가 진행되어 현재 살아 숨 쉬고 있는 하늘재의 모습을 현장에서 볼 수 있었다. 특히 하늘재를 공유하고 있는 문경시와 충주시가 상호협력으로 상생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행사였다. 앞으로도 하늘재에 사람들이 많이 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첨부파일 1106 실과소 사진자료 1(한반도 최초의 고갯길 ‘하늘재’를 거닐다)-문화예술과 (1).jpg 1106 실과소 사진자료 1(한반도 최초의 고갯길 ‘하늘재’를 거닐다)-문화예술과 (5).jpg 1106 실과소 사진자료 1(한반도 최초의 고갯길 ‘하늘재’를 거닐다)-문화예술과 (6).jpg 1106 실과소 사진자료 1(한반도 최초의 고갯길 ‘하늘재’를 거닐다)-문화예술과 (7).jpg
코멘트 영역
글에 대한 코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