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블로그

문화뉴스

>문화뉴스>문화뉴스

  • 게시판 상단
    [문화뉴스] 달빛과 함께한 ‘영주 원도심 야행’ 큰 호응 속 마무리
    글 쓴 이 컬처라인 이메일 조 회 수 93
    기     간 2023년 11월 14일 등 록 일 2023-11-14 오후 5:23:16
  •  

      • 달빛과 함께한 ‘영주 원도심 야행’ 큰 호응 속 마무리
      • 투어 전 회차 매진…영주시의 첫 야행 프로그램 인기 끌어

     

    영주시(시장 박남서)는 지난달 시작한 ‘관사골에 비친 달빛, 2023 영주 원도심 야행’이 4차례 운영되는 동안 전 회차 매진되며 지난 11일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전했다.

     

     

    시에서 수년간 원도심을 기반으로 특색있는 콘텐츠 개발에 힘을 쏟아 탄생한 ‘영주 원도심 야행’은 구시가지와 전통시장 그리고 관사골 지역을 연계하는 야간 콘텐츠이다.

     

    참가자들은 매회 차 오후 6시부터 1시간 간격으로 3차례로 나눠 중앙시장, 후생시장 등 전통시장 및 근대화거리, 관사골과 부용대 등의 영주시의 원도심을 걸어서 탐방하며 딱지치기, 구슬치기 등 추억의 놀이를 즐겼다.

     

     

    이번 야행프로그램은 기관사 복장을 한 전문 투어가이드의 인솔하에 달빛 아래 영주 원도심을 거니는 사전 예약을 통해서 진행된 기관사 투어와 상시 체험 프로그램 두 가지로 운영됐다.

     

    특히 전회차 매진되며 인기를 끈 기관사 투어는 중앙시장을 시작으로 근대역사문화박물관(후생시장)-영주한우숯불거리-제일교회-풍국정미소-영광이발관-관사 5호, 7호-관사골 할매떡방마을센터를 지나 종착지인 부용대 코스로 구성됐다. 

     

     

    참가자들은 이번 행사를 위해 평소에 개방하지 않은 공간을 특별 개방한 풍국정미소, 관사 5호를 해설과 함께 둘러볼 수 있었고 영주제일교회에서 본 행사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파이프 오르간 연주를 감상할 수 있었다.

     

    이번 야행 프로그램에는 먼 곳에서 어린아이와 함께 참가한 가족부터 젊은 대학생, 영주 토박이 어르신들까지 다양한 지역, 연령 그리고 구성원들이 영주 원도심의 역사와 이야기를 들으며 영주의 밤을 만끽했다. 

     

     

    이날 자녀 2명과 행사에 참여한 시민 A(남, 42세, 영주시 가흥동 거주)씨는 

    “평소 타지역 축제나 행사에 아이들을 데리고 많이 다니는데 영주에는 이런 프로그램이 많이 없어서 아쉬웠지만 그 아쉬움이 이번 원도심 야행을 통해 조금 해소된 것 같다.”며 “앞으로도 아이들과 함께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영주에도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교완 관광개발단장은 “이번 야행 프로그램에 참여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가을 저녁에 좋은 추억이 됐길 바란다.”며, “일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보완해, 다음번엔 더 많은 이들에게 영주의 문화와 지역의 역사에 대해 알릴 수 있는 행사로 발돋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첨부파일 영주-1-1 원도심 야행 부용대 탐방 모습.jpeg 영주-1-2 원도심 야행 참가자들이 근대역사문화박물관을 탐방하고 있다.jpeg 영주-1-3 원도심 야행 풍국정미호 탐방 장면.jpeg 영주-1-4 원도심 야행 참가자들이 부용대에서 투어가이드의 설명을 듣고 있다.jpeg
코멘트 영역
글에 대한 코멘트